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경제
충남도, 민선7기 첫 외자유치 나선다양승조 지사, 11일 미국 출장길...2개국 2개 기업과 투자 상담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가 민선7기 출범 이후 첫 외자유치를 위해 11일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11일부터 2박5일 일정으로 미국 보스턴과 뉴저지를 잇따라 방문, 2개 기업을 대상으로 외자유치 활동을 편다.

먼저 1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보스톤에서는 A사와 투자유치 상담을 갖는다.

A사는 반도체 및 전자재료를 생산 중인 글로벌 기업이다.

양 지사는 A사와 천안 3산업단지, 천안 외국인투자지역(FIZ)에 대한 투자 상담을 진행한 뒤 협약까지 맺을 계획이다.

이튿날인 13일 뉴저지로 이동하는 양 지사는 프랑스 기업인 B사와 투자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산업용 및 의료용 가스 생산 업체로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B사는 천안 외국인투자지역에 생산공장 건립을 계획 중이다.

양 지사는 이번 방미 기간 중 이와 함께 박효성 뉴욕총영사와 간담회를 진행하고 미국 동부지역 교민 초청 특강 및 간담회와 한인 라디오 방송 인터뷰 등을 잇따라 갖는다.

이를 통해 양 지사는 환황해 중심으로 뻗어가고 있는 충남의 역동적인 모습을 소개하고 현지 교민사회와의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양 지사는 또 어린이집과 요양원 등 복지시설을 방문해 미국의 복지 제도를 보고 ‘복지수도 충남’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은 없는지 살핀다.

도 관계자는 “양 지사는 이번 미국 방문에서 외국인 기업과 투자를 최종적으로 조율하고 마침표까지 찍으며 민선7기 첫 외자유치 성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