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경제
충남도, 글로벌기업 반도체소재 공장 외자유치 성공양승조 지사, ‘다우듀폰’과 MOU...민선7기 첫 외자유치 결실

[미국 현지=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양승조 지사와 구만섭 천안시 부시장은 미국 메사추세츠주에서 글로벌 기업인 ‘다우듀폰 특수제품 부문’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는 외자유치를 위해 지난 11일부터 미국을 방문 중인 양승조 지사가 민선7기 첫 외자유치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양 지사와 구만섭 천안시 부시장은 1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메사추세츠주에서 글로벌 기업인 ‘다우듀폰 특수제품 부문’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다우듀폰 특수제품 부문은 천안외국인투자지역과 천안3산업단지 내에 운영 중인 공장 잔여 부지에 올해부터 5년 동안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용 소재 생산시설을 증설한다.

다우듀폰은 지난 2015년 다우와 듀폰이 합병한 글로벌 기업으로 내년 4월 다우가, 같은 해 6월에는 듀폰과 코티바가 각각 독립회사로 운영된다.

다우듀폰 3개 사업 중 하나인 다우듀폰 특수제품 부문은 듀폰으로 분사해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다.

듀폰은 지난해 기준 종업원 3만명에 매출액은 210억 달러(약 25조원)에 달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다우듀폰의 충남에 대한 추가 투자 결정을 환영하며 성공적으로 투자가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다우듀폰의 투자는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으로 지역에 뿌리를 내려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기업이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앞서 뉴욕 맨하탄에서 박효성 뉴욕 총영사와 간담회를 갖고 충남의 외자유치를 비롯한 대외 활동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