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충남도교육청, 여성공무원모임 ‘사랑나눔 알뜰바자회’ 가져5일, 집에 잠자던 물건들 사랑으로 변신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도 교육청 여성관리자 모임에서 ‘사랑나눔 알뜰바자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교육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5일 하루 동안 연말을 맞아 ‘사랑나눔 알뜰바자회’를 열어 280여만원을 모으는 등 많은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사랑나눔 알뜰바자회’는 도 교육청 여성관리자 모임에서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한달간에 걸쳐 직원들로부터 재활용이 가능한 물품과 함께 지역농산물을 기증받아 판매된 금액은 모두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된다.

지난 11월 한달 동안 많은 직원들이 옷, 가방, 신발, 액세서리 등 가정에서 사용하지 않는 물건 250여점과 농사짓는 직원들이 쌀, 잡곡, 과일 등도 기증해 줘 어느 때 보다 푸짐한 바자회를 열게 됐다.

여성관리자 모임에서 마련한 절편, 가래떡과 함께 식혜, 수정과, 들기름 등다양한 먹거리도 마련해 직원들의 발길 붙잡아 기증된 모든 물품이 행사직후 대부분 모두 팔리고 나머지 물품은 복지시설에 보내질 예정이다.

일부 직원들은 판매금액보다 큰돈을 놓고 가기도 했고 거스름 돈을 받지 않는 등 기부문화 확산에 동참해 주기도 해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됐다.

이번으로 3회째 맞이한 바자회 판매금액 280여만원은 도내 어려운 학생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며 그동안 매년 연말에 2~3개 가정에 도움을 줬다.

‘사랑나눔 알뜰바자회’ 회장을 맡은 도 교육청 가경신 교육정책국장은 “많은 직원들이 참여해 줘서 정말 기쁘다. 나눔이나 기부는 큰 것으로 한다기 보다 생활에서 작은 실천이 우리 이웃에게 더 큰 힘이 된다. 더욱 좋은 활동을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