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계룡
충남 계룡소방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이용 피난 안내

[계룡=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계룡소방서(서장 이종하)는 공동주택 화재 시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는 경량칸막이 활용법을 10일 홍보하고 나섰다.

경량칸막이는 지난 1992년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3층 이상의 아파트에 의무적으로 설치됐다.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집으로 피난하기 위해 9㎜ 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있어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해 화재 등 위급한 상황에서 목숨을 구할 수 있는 탈출로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의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붙박이장, 수납장을 설치하는 등 비상대피 공간을 다른 용도로 변경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계룡소방서 관계자는 “공동 주택에서의 화재는 다수의 인명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긴급한 상황인 만큼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경량칸막이의 정확한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 유사시 긴급대피에 지장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