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시, 새로운 100년 설계하는 해! 허 시장 직장교육10일 첫 공감누리서 대전 역사성·정체성 확립, 새 평가 받는 한해 기원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시청 대강당에서 새해 첫 공감누리(직장교육)이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대전광역시는 허태정 시장이 10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새해 첫 공감누리(직장교육)에서 올해를 새로운 대전 100년을 여는 원년으로 삼아 새롭게 출발할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올해는 시 출범 70년, 광역시 승격 30년을 맞는 뜻깊은 해이자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는 아주 중요한 해”라며 “이에 맞춰 우리시도 역사와 정체성을 잘 확립하고 앞으로 100년을 어떻게 만들어갈지 거대 구상과 담론을 세우자.”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전 직원이 힘을 모아 올해 시작된 대전방문의 해를 성공시키자고 독려했다.

허 시장은 “여기 모인 직원 모두가 올해 대전방문의 해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며 “많은 사람들이 대전을 찾아오도록 도시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고 경쟁력을 키우는 한 해를 만들자.”고 말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올해 시민과의 약속과 주요 사업을 잘 실행해 대전시가 일하는 집단, 힘 있는 집단으로 새로 평가받는 보람된 해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공감누리에는 김대영 KAIST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산업과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강의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