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충남도, 독립유공자 예우 시책 발굴·추진 온 힘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유공자·유가족 초청 만남의 날 행사 개최

[예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예산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 초청 만남의 날 행사를 개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는 3일 예산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 초청 만남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일제에 항거하며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에 대해 감사와 존경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양승조 지사와 안상우 광복회 충남지부장,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기념 공연과 독립운동 관련 영상 상영, 편지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지사는 “기꺼운 희생과 헌신이 이끈 독립운동은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든 원천이자 토대”라며 “선열들의 독립운동은 민족의 자존을 세우는 일이었고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진실한 외침이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나라를 위한 헌신에 예우를 다하는 것은 우리 후손들의 마땅한 도리이자 미래를 위한 최고의 투자”라며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이 당당하게 살아가며 존경받는 모습이야말로 현재와 다음 세대가 이어 나아갈 애국의 지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제대로 된 보훈은 나라를 위한 모든 희생을 끝까지 찾아내고 기억하며 합당하게 보답하는 것으로 완성된다”며 “충남도가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다하기 위해 더욱 더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독립운동으로 나라를 되찾고 임시정부로 대한민국의 법통을 세운 자랑스러운 조국의 역사는 바로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이 만든 것”이라며 “뜻깊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우리 모두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께서 전해주신 민족자존의 뜨거운 불씨를 되살려 시대의 위기를 극복하고 모두가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들어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도내 생존 애국지사와 수권 유족 및 배우자 523명을 대상으로 의료비를 지원 중이며 지난달부터는 병원 진료나 건강검진 시 119구급차 이송 서비스도 예약제로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