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경제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2차 자문위원회새 야구장의 형태, 건립방안 등에 대한 전문가 의견 수렴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옛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제2차 자문위원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대전광역시는 10일 오후 4시 옛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제2차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문위원회는 허태정 시장과  허구연 공동위원장,  한화이글스,  야구전문가,  시민단체,  주민대표,  언론기관,  체육・건축・도시・교통 분야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14명이 참석했다.

이날 자문회의는 용역사로부터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기본계획 구상(안)으로 △한밭종합운동장 철거 후 야구장 건립 △현 야구장 철거 후 야구장 건립 △한밭종합운동장 서측 인근부지 매입후 야구장 건립 방안과 각 대안별 개방형과 돔형 야구장의 특성 및 장・단점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들은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을 가장 경제적이고 효과적으로 또 대전의 균형발전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랜드마크로 건립할 것인지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최정우 위원은 “타 도시 사례를 참고해서 야구장 건립이 돼야 하며 유지관리 측면에서 개방형 야구장이 적정하다.”고 언급했다.

허구연 공동위원장은 “대전시 재정규모 등을 감안할 때 돔구장은 무리가 있고 시민이 즐길 수 있는 파크형 야구장 건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화이글스는 “도시 특성을 살린 파크형 구장이 되면 개방형 구장도 대전시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자문위원회의 의견, 시민・야구팬・선수들의 설문조사 결과, 시 재정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오는 7월에는 야구장의 형태를 결정하고 기본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단순히 새 야구장을 건립하는 것이 아니라 대전의 미래와 발전을 위하고 시민들이 즐기고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