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한국YWCA, 아시아YWCA지역회의 개최한다6월26~29일까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열려...‘여성의 경제력 역량 강화’ 주제로 아시아 12개국에서 참석...케시 하든(Casey Harden) 세계YWCA 사무총장 격려사...아시아YWCA지역회의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 진행 중

[서울=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한국YWCA연합회(회장 한영수)는 오는 6월26~29일까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여성의 경제력 역량 강화’를 주제로 아시아YWCA지역회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스리랑카, 인도, 태국, 미얀마, 싱가폴, 필리핀, 홍콩, 대만, 네팔, 일본, 말레이시아의 12개국에서 20대의 여성 청년 22명을 포함해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아시아 지역 회원국 YWCA간 네트워크를 강화함으로써 여성의 경제력을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열리는 이번 회의는 이화여대 교목실(교목실장 장윤재)과 아시아여성학센터(소장 정지영)가 후원한다.

개회식에서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의 축사, 케시 하든(Casey Harden) 세계YWCA 사무총장의 격려사와 한미미 세계YWCA 부회장의 환영사가 있을 예정이다.

◇아시아 여성들의 경제상황과 직업훈련에 대한 국가별 발표
첫날은 참가국들이 각 나라에서 여성을 위한 직업훈련을 어떻게 하고 있으며 돌봄노동의 현실이 어떠한지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서울YWCA에서 운영하는 노원여성인력개발센터를 방문해 한국의 여성 직업개발 사례를 살펴본다.

셋째날에는 문미란 서울시 여성정책실장이 서울시 여성의 경제적 역량강화 정책 사례와  도시 간  협력방안을 소개하며  KOICA에서는  직업훈련 관련  ODA 협력 사례를  소개한다.

사흘간의 일정동안 회의 참여자들은 여성들의 경제적 역량 강화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여성청년간의 네트워크를 위한 유스포럼(Youth Forum)
이번 대회 참가자 중 22명의 20대 여성청년들은 6월28일 오후 1~3시까지 이화여자대학교 별도 회의실에서 유스포럼을 진행하며 청년들간 네트워크를 강화할 예정이다.

여성폭력, 노동환경, 제도적 성차별, 문화적 성차별, 여성의 몸의 5가지 주제로 라운드 테이블을 진행하고 함께 슬로건을 정한 뒤 올해 11월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리는 세계YWCA 대회때까지 온오프라인 슬로건 캠페인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비무장지대(DMZ) 방문
아시아YWCA 지역회의의 마지막은 전 참가자가 통일미래로(대표 장상) 회원들과 함께 비무장지대를 방문해 함께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면서 마무리할 예정이다.

YWCA평화운동에 대한 소개를 시작으로 도라산전망대와 제3땅꿀을 견학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전 세계YWCA 회원국들이 참여하도록 하는 결의문을 함께 낭독한다.

◇아시아YWCA지역회의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 진행 중
한국YWCA는 아시아YWCA지역회의를 알리고 이 회의에 참가하는 스리랑카와 네팔 젊은 청년 대표들의 항공비와 후속 활동 지원을 위해 후원 모금을 하고 있다.

아시아YWCA 지역회의를 위한 후원은 링크https://www.ohmycompany.com/reward/6933를 참조하면 된다.

YWCA(Young Women‘s Christian Association)는 전세계 120개의 회원국에서 여성이 주도하는 사회적, 경제적 변화를 도모하는 국제적인 NGO로 아시아에는 15개국에서 YWCA가 활동 중이며 2035년까지 10억명의 젊은 여성들이 정의, 성평등, 전쟁과 폭력 없는 사회 변화를 위해 함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