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치매친화적 공동체 조성 ‘앞장’은진면 교촌 1리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은진면 교촌1리를 치매안심마을 제1호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치매예방과 치매 친화적 공동체 조성을 위해 은진면 교촌1리를 치매안심마을 제1호로 지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가 발생하더라도 가족과 이웃의 관심과 배려로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인 마을단위 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이날 행사는 관계자 및 지역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가졌으며 치매안심마을 사업설명, 치매파트너의 다짐, 치매안심마을 현판 제막식 및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앞으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안심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고위험군 모니터링 △치매환자와 가족 지원 △치매예방 교육 및 인지건강 프로그램 운영 △치매예방실천 동아리 지원 △치매파트너 양성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오늘 1호 지정을 시작으로 치매 친화적 마을 공동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치매안심마을을 만들기 위해서는 한 사람이 아닌 모두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논산시치매안심센터는 치매관련 상담, 검진,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인지건강프로그램 운영 등 치매를 방지하고 대처하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