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식중독 예방 위한 집합교육 실시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문화예술회관에서 어린이집 등 사회복지시설 대표자와 조리원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을 위한 집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25일 문화예술회관에서 어린이집 등 사회복지시설 대표자와 조리원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을 위한 집합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은 여름철 자주 발생하는 대형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고자 마련됐으며 건강취약계층인 어린이, 노인 등이 이용하는 시설관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식중독 예방관리와 급식 위생 관리 요령, 식품위생법령 등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시설에서 지켜져야 할 다양한 위생관리법에 대해 이해하기 쉬운 사례 중심의 교육으로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보건소 관계자는 “사회복지시설은 면역력이 약한 계층이 이용하는 만큼 사소한 부주의가 대형 식중독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본격적인 여름철이 다가옴에 따라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한 위생관리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식중독 증상으로는 설사, 오심과 복통, 발열, 구토 등이 있으며 예방을 위해 △음식물 익혀먹기 △손 씻기 △날 음식과 조리된 식품 각각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