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시, 사회적경제 전국 중심 되도록 추진동력 만들자허태정 시장, 8일 주간업무회의서 사회적경제박람회 성과 이어갈 후속조치 당부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시청 소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대전이 전국 사회적경제를 이끄는 중심이 되도록 추진동력을 만들자.”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번 사회적경제박람회가 5만 여 관람객이 찾아오는 대성공을 거뒀다”며 “이는 아직 잘 알지 못하는 시민에게 사회적경제를 알릴 좋은 기회며 이를 토대로 다양한 후속조치를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허 시장은 “사회적경제는 지역경제의 한 축이면서 다양한 지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성장동력임을 널리 알려야 한다”며 “지역혁신추진단 구성, 사회적기금 조성 등 대전을 사회적경제의 요람으로 전국 표준화가 되도록 추진동력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이어 허 시장은 장마전선 북상에 따른 풍수해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현장 중심의 점검 강화를 당부했다.

허 시장은 “자치구와 함께 집중호우에 대비한 하수도 점검을 강화하고 시설물 보강에 만전을 기하라”며 “장마가 시작하면 첫 대응이 중요한 만큼 예보에 맞춰 현장점검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날 허 시장은 공직문화 개선을 위한 조직혁신추진단이 규제보다 변화에 초점을 맞출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불미스런 일로 조직혁신추진단이 운영되고 있는데 규제를 넘어 조직문화를 변화시키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장기적으로 공무원조직의 변화를 이끌어가는 통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실국장과의 소통 강화 등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