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과학·교육
충남도교육청, 북한이탈학생 진로문화캠프 개최북한이탈학생 학교생활 성공적 적응 적극 지원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지난해 북한이탈학생 진로문화캠프 모습이다. (사진제공=충남도교육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지역 내 탈북학생들의 정서 안정 지원과 학교생활 적응력 향상을 위해 오는 19~21일까지 2박3일간 충북 괴산에서 북한이탈학생 진로문화캠프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도내 탈북학생 30여명이 참여하게 되는 이번 진로문화캠프에서는 지도교사 4명, 탈북 선배 10명이 멘토로 참여해 캠핑문화 체험과 함께 개인 심리상담, 진로진학 상담을 펼칠 예정이다.

현재 충남도에는 올해 4월 기준 북한 출생 탈북 학생 46여명, 중국 등 제3국 출생 탈북민 자녀 94여명이 재학 중이다.

이처럼 제3국 출생 탈북학생이 증가함에 따라 도 교육청은 탈북학생들에 대한 개인별 맞춤형 지원을 위해 교사 연수와 함께 교사와 탈북 선배 대학생들이 중심이 돼 진로 멘토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진로문화캠프도 그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양경숙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충남도교육청은 탈북학생들이 학교생활에 적응하고 졸업 후 미래 통일인재를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학생 개개인의 특성과 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