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대전시, 2020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 계획 확정73억원 투입, 시민 40% 수준의 안전생활 실천교육 기회 부여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대전광역시는 안전교육 및 안전문화 조례 본격시행 원년을 맞이하고 실질적인 안전 도시를 구현하기 위한 ‘2020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안전교육 활성화  및  안전문화 조성을 위해  6개 분야에 대한 생애주기별  안전교육을 실시해  시민 안전의식을 높이고  재난예방  및  대처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세부 추진계획으로는 △안전교육 추진체계 구축 △안전교육활성화 △체험위주의 안전교육 확대 △안전교육 교재 및 프로그램 개발·보급 △안전교육 전문 인력 육성·활용 △사회 안전교육 지원체계 구축 등 6개 분야에 19개 핵심과제와 53개 영역의 안전교육 실행계획을 담고 있다.

대전시는 안전교육 예산을 지난해보다 8억원 증가한 73억원을 투입해 시민 40% 수준에서 분야별 안전교육의 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달 27일‘대전광역시 안전교육 및 안전문화 조례’본격 시행 원년을 맞아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한 소통하는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안전교육 강사 및 공무원 안전의식 역량을 강화 해 나가는 한편 안전교육 기관·단체와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안전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갖고 여러 안전 관련 단체와 시민들이 합심해 더 안전하고 더 살기 좋은 대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생애주기별 맞춤형 안전교육을 위해 6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안전문화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