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농업기술센터, 최고품질 쌀 생산 위한 종자소독 철저 당부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장익희)가 최고품질을 자랑하는 논산 쌀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볍씨 파종 전 종자소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24일 당부했다.

벼 종자소독은 종자로 전염되는 키다리병, 도열병, 세균성벼알마름병, 깨씨무늬병, 벼잎선충, 벼이삭선충 등을 예방함과 동시에 건강한 모를 생산하기 위한 것으로 최고품질 쌀 생산의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 보급종자의 경우 볍씨 표면에 종자소독약(키다리병약 포함)이 묻어 있어 별도의 소독약 없이 30℃의 물 20리터 기준 종자 10kg을 넣고 48시간 침지하면 되며 보급종 이외의 종자는 물 온도와 물량은 동일하게 하되 볍씨소독 적용약제를 선택해 약제를 희석하고 약제별 소독시간을 준수해 24∼48시간 침지하면 된다.

이때 살충제(잎선충, 이삭선충)는 필요시 모든 종자에 추가하여 소독하면 된다.

또한 친환경재배의 경우 약제소독을 할 수 없으므로 온탕소독기에 물 100리터 기준으로 종자 10kg을 넣고 온탕소독(60℃, 10분)을 실시한 후 냉수에 10분 이상 종자를 담그면 종자소독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특히 싹을 틔우기 위해서는 100℃의 적산온도가 필요하므로 종자소독 후 30℃ 물에는 1~2일, 일반 지하수의 경우는 3~4일 동안 볍씨 담그기를 해 싹이 1∼2㎜ 나온 후 파종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종자소독은 벼 농사의 출발이며 일년 농사중 가장 중요한 농작업 중 하나이므로 소독요령을 잘 숙지해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며 “최근 기온이 급격히 저하돼 일교차가 심하므로 안정적인 발아를 위해 종자소독 및 파종일을 너무 서두르지 말 것”을 거듭 당부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