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시설아동 자립지원 사업 업무협약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허태정 시장과 김선관 한국전력공사 대전세종충남본부장, 박미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장이 시청 응접실에서 드림 업!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대전광역시는 허태정 시장과 김선관 한국전력공사 대전세종충남본부장, 박미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장이 21일 오후 2시 시청 응접실에서 드림 업!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시설아동의 자립 및 건강한 성장을 위한 각 기관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효과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체결됐다.

드림 업 프로젝트는 중학교 3학년에서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시설아동 중 최종 선발된 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이들이 평소 자신의 진로와 관련한 관심분야나 도전해보고 싶은 활동을 직접 계획하고 자립탐구여행을 통해 꿈과 관련된 멘토를 만나거나 외부활동 등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날 협약에 따라 대전시는 참여 대상 자 추천을 비롯해 대상아동의 행정적 지원과 자립지원제도 및 정책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한국전력공사 대전세종충남본부는 예산을 일부 지원하며 멘토역할과 진로캠프 등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대상아동을 선정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허태정 시장은 “참여 기관의 협조를 통해 아동의 자립을 도울 수 있는 프로젝트가 시작돼 뜻깊다”며 “시설아동들이 자신들의 꿈을 찾고 자신감을 찾을 수 있는 이상적인 프로젝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