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문화
대전시립합창단 가족음악회 ‘브라보 마이 라이프’18일 오후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대전시립합창단 가족음악회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포스터.(사진 제공 : 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대전시립합창단이 오는 18일 오후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무더위를 이기고 코로나 블루를 시원하게 날릴 기획음악회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를 무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상반기 관객과 거의 만날 수 없던 대전시립합창단이 다시 활동의 기지개를 켜는 무대로 연주회는 객석 거리두기 좌석 배치로 진행된다.

또한 보다 많은 시민과 함께 하기 위해 오는 20일 오후 7시30분 대전시립합창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녹화 방송을 공개한다.

이번 연주회는 대중적이고 친숙한 프로그램으로 합창단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줄 레퍼토리를 모아 준비한다.

김동혁 전임지휘자의 지휘로 여름밤을 뜨겁게 달굴 라틴음악에서부터 당신의 인생을 응원하는 노래, 신명나는 위풍당당 트롯과 우리가 발 딛고 살고 있는 대전의 찬가까지 신나고 유쾌한 무대로 꾸며진다.

‘당신을 응원하며’ 무대에서는 뜨거운 라틴음악 밸라스퀘즈(C. Velasquez)의‘베사메 무쵸(Besame mucho)’, 지나온 삶을 위로하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 무지개 너머 희망을 노래하는 아를렌(H. Arlen)의‘무지개 너머로(Over the rainbow)’ 등이 소개된다.

‘위풍당당 트롯’ 무대에서는 최근 폭발적 인기 속에 열풍을 몰고 온 TV 프로그램 미스터 트롯덕에 새롭게 각광받는 대중가요 ‘희망가’,‘멋진 인생’,‘무조건’등을 드럼과 기타 반주가 어우러진 이색 무대로 선보인다.

마지막 ‘대전을 노래하다’ 무대에서는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대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희망찬 미래를 노래한 대전을 주제로 한 곡들을 묶어 소개한다.

‘대전 청춘가’부터 ‘대전찬가’,‘대전 블루스’까지 우리가 사랑하고 가꿔가야 할 도시, 대전을 노래하며 연주회를 마무리한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합창단 042-270-8363 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현민 기자  jhyunmin0912@gmail.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