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시, 특수여객(장의차량) 운영현황 점검장의차량의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 상태 등 점검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대전광역시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지역 내 특수여객운송사업자(장의차량)를 대상으로 운영실태와 운수종사자 자격 적정여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차량 방역 상태 등을 점검했다고 4일 밝혔다.

대전시 내에는 주사무소 17곳과 영업소 1곳 등 총 18개의 특수여객운송사업자(등록차량 99대)가 있으며 운송사업자는 각 차량에 대해 적정 규모의 차고지를 보유하고 의무보험에 가입해야 하며 운행기록장치와 차로이탈경고장치 등을 부착해야 한다.

대전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 차고지 준수여부, 차량 안전 상태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차량 청결 및 방역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점검결과 대부분의 사업자는 감염병예방법을 준수해 방역하고 있고 의무보험 가입, 운행기록장치·차로이탈경고장치 등을 부착해 안전하게 차량관리를 하고 있었다.

시는 일부 사업자의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시정하도록 조치했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대전시의 특수여객운송사업의 건전한 운송질서를 확립하고 차량 방역 및 청결을 철저히 해 장의차량 이용객의 안전 및 공공복리를 증진하는 바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현민 기자  jhyunmin0912@gmail.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