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문화
대전시, ㈜맥키스컴퍼니와 자살률 감소 주류 라벨 캠페인‘이제우린’소주병 25만 개에 자살예방 문구와 위기상담전화 홍보 라벨 부착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자살률 감소를 위한 주류 라벨 캠페인 중 병에 부착된 라벨의 모습.(사진 제공 : 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대전광역시와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는 ‘이제우린’소주 생산업체 ㈜맥키스컴퍼니와 자살률 감소를 위한 주류 라벨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는 이달 말부터 업소용 360㎖ 소주 25만 병에 자살예방과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자살예방 문구와 위기상담전화 홍보 보조라벨을 부착해 판매하기로 했다.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와 ㈜맥키스컴퍼니는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주류 라벨 캠페인을 2014년부터 5년째 진행해 오고 있다.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는 이러한 공을 인정받아 지난해 복지부장관 기관 표창을 받았고 ㈜맥키스컴퍼니 라벨 공익광고 업무 담당자는 올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한 공을 인정받아 대전시장 유공자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주류 라벨 캠페인을 통해 대전시민들에게 자살예방과 생명존중문화를 도모해 자살률 감소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자살예방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맥키스컴퍼니는 충청권의 대표 향토기업으로 공익 캠페인 활동을 통해 각종 음악회 개최 등 문화경영 활동에도 적극 나서며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전현민 기자  jhyunmin0912@gmail.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