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대전시, 가을철 알레르기질환 예방관리 당부가을철 알레르기 비염 환자의 건강수칙 준수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에 대한 설명.(사진 제공 : 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대전광역시가 가을철 대표 알레르기 질환인 알레르기 비염 예방관리를 위한 시민 건강수칙 준수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알레르기 비염은 눈에 보이지 않는 꽃가루나 집먼지 진드기와 같은 원인 물질에 노출돼 우리 몸(코)이 반응하며 나타나는 증상이다.

가벼운 질환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콧물, 재채기, 코막힘 등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함을 주고 천식과 합병증을 초래하기도 해 조기치료와 평소 예방관리가 중요하다.

알레르기 비염에서 가장 기본적인 치료는 회피요법으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유발 인자에 대한 노출을 피하는 것이다.

국내 알레르기 환자들에게서 중요한 알레르기 원인 물질인 ‘잡초 꽃가루(쑥, 환삼덩굴, 돼지풀)’는 가을철에 주로 비산해 알레르기 비염 증상을 악화시킨다.

가을철 알레르기 비염의 예방관리를 위해서는 아래의 주의사항에 따라 실외 항원과의 접촉을 줄여야 한다.

포자 수가 가장 많은 시간대로 알려진 오전 10시 ~ 오후 2시에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실외 운동을 피하며 황사가 심해지면 비염 증상 또한 심해지므로 황사가 있는 날은 외출을 삼가야 한다. 또한 꽃가루가 많은 곳에 가지 않도록 하고 제초나 정원 손질을 하지 않아야 하며 꽃가루나 황사가 심한 계절에는 실내 공기에도 유입이 되므로 헤파(HEPA) 필터를 이용한 청소기 및 정화기로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것이 좋다.

대전시 아토피·천식 교육정보 센터 홈페이지에서는 ‘대전지역의 미세먼지 농도, 꽃가루 예상치, 자외선 지수’등 알레르기 질환 관련 정보와 예방관리에 대해 교육 및 홍보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전현민 기자  jhyunmin0912@gmail.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