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광역시민 최대 관심 백신 접종 시기, 대상, 절차 등 빈틈없이 진행 당부허 시장, 2일 확대간부 회의서 시 주도적 방역시스템이 관할 구분에 앞서야 강조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확대간부 회의에 참여중인 허태정 대전시장.(사진 제공 : 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2일 확대간부 회의에서 이달 중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점검하고 시기, 대상 등 모든 절차에서 한 치 실수가 용납되지 않는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제 백신이 언제 공급되고 자신은 언제 맞을 수 있는지가 시민 최대 관심사가 됐다"라며 “그만큼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은 절대 실수하면 안 되는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허태정 대전시장은 “현재 코로나19 방역 대응과 더불어 백신 접종이 동시에 진행돼야 하는 만큼 각 실국과 자치구가 함께 할 일이라는 인식을 분명히 갖고 즉시 수행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라."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발생한 방역관리 시스템 사각지대 발생에 대해 관리주체를 떠나 시가 최종 책임을 진다는 각오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IEM 국제 학교 사태가 지역 감염으로 확산되지 않고 조기 진정되도록 힘쓴 방역 관계자께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총리실에서 종교시설과 비인가 교육 시설에 대한 업무분장을 새로 정립할 만큼 까다로웠는데 추후 다른 업종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나올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 교육청, 지방경찰청 등 유관기관 업무 조율과 더불어 관리주체를 떠나 감염병의 최종 책임은 시에 있다는 주도적 자세로 나서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올해 본격적인 대선 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미리 현안사업을 발굴해 공약사업으로 포함되도록 철저한 준비를 지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오는 4월 보궐선거가 지나면 본격적인 대선 후보 활동이 시작되고 지역 이슈가 드러날 것”이라며 “우리는 이에 대한 기본안을 내달까지 마련하고 각 당 후보가 국가사업으로 내세울 수 있도록 앞서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 극복 대전형 일자리 계획이 각 자치구와 시 공사·공단까지 포함된 우리 시 전체 사업으로 내실을 탄탄히 갖출 것을 당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로 인한 위기와 우리 사회 양극화를 극복할 가장 핵심이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이라며 “디지털 대전, 촘촘한 돌봄, 건강공동체 이 세 개의 틀에서 단기성 공공 근로가 아닌 효과적 일자리로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 속에 맞이하는 설 명절에 시민 불편함이 없도록 종합 대책을 잘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로 이전보다 더한 어려움을 겪는 소외계층과 소상공인을 위해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라며 “또 이번 연휴는 각자 가정에서 보내는 가구가 늘면서 이전 명절보다 가정 쓰레기 배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이전과 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잘 대응하라."라고 밝혔다.

이 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 극복 대전형 일자리 계획 내실화, 지역상품 사용 확대 등 현안을 논의했다.

전현민 기자  jhyunmin0912@gmail.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