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논산형 방역시스템’ 재정비연말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른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특별방역 강화조치에 발맞춰 지역 특성을 반영한 ‘논산형 방역시스템’운영을 통해 연말연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논산을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최근 방역상황의 악화로 의료방역대응 여력이 한계에 이르고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 및 위중증 환자, 18세 이하 청소년 확진자 증가 등의 위험과 더불어 체온측정, 접종확인 등의 복잡한 절차와 IT소외계층의 어려움 등 방역상 많은 한계와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음을 파악했다.

우선 백신접종과 추가접종을 적극 홍보해 돌파감염의 위험과 코로나19 확산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는 것은 물론 방역패스 입장 매뉴얼을 바탕으로 철저한 방역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전국 최초로 신규방역패스 의무화 시설 3127개소를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기기 구매지원금을 최대 15만원까지 지급하기로 결정했으며 시설을 관리하는 소관부서를 통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또한 기계활용이 어려운 고령층, 시민 또는 희망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 완료스티커’를 방문해 배부함으로써 부착율을 높여 쉽게 접종완료자임을 표시하는 동시에 사업주와 이용자인 시민 모두의 편의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시설 내 안심콜 번호 활용 확대를 위해 500개 회선을 추가 증설하고 방역패스 의무적용시설 13종을 비롯한 관리 시설에 적극적으로 홍보해 시민과의 협조를 바탕으로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논산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지역 내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발생하고 있어 방역망을 더욱 촘촘하게 재정비해야 할 중요한 시점”이라며 “2주 간 시행되는 강화된 방역조치에 발맞춰 논산시에서도 철저한 방역관리와 신속한 백신접종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논산시 백신 접종률은 12월23일 기준 대상자 11만5560명 중 1차 접종 91.5%, 2차 접종 88.7%를 기록하고 있으며 ‘시 백신 추가접종센터’, ‘찾아가는 백신접종팀’ 등의 운영을 통해 백신 접종률을 제고하고 집단면역 형성을 통한 방역망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