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충남도, 자살예방대책 협업과제 발표대회 ‘치유농업’ 호평치유농업 접목한 도 농업기술원 비롯 공주·논산시 최우수 선정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도청 대회의실에서 자살률 감소를 위한 ‘자살예방대책 우수 협업과제 발표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는 자살률 감소를 위한 ‘자살예방대책 우수 협업과제 발표대회’에서 도 농업기술원과 공주·논산시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심사는 지난 2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총 463개 협업과제 중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등 4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1차 서면심사를 통과한 상위 12개 과제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는 ‘농림치유프로그램 참여를 통한 노인 우울감 감소’를 발표해 도 부문 최우수 부서로 선정됐다.

심사위원들은  치유농업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자살예방대책에 접목한 것을  높게  평가했다.

시군 부문 최우수는 공주시 경로장애인과의 ‘활기찬 노년생활을 위한 독거노인 친구맺기’와 논산시 건강증진과의 ‘100세 건강위원회 중심 마을안 돌봄 강화를 통한 자살예방’을 선정했다.

공주시는 사회적 고립과 우울 위험이 큰 은둔형 노인 등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논산시는 공공, 주민자치회, 민간으로 건강위원회를 구성해 자살 문제를 공동으로 인식하고 주민들간 돌봄 문화를 조성했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도는 최우수 수상 부서 및 기관에는 150만원, 우수 9개 100만원, 장려 21개 50만원, 입상 30개에는 20만원을 수여했다.

김은숙 도 건강증진식품과장은 “복합적인 원인의 자살 문제는 한 부서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라며 “업무 추진 시 자살예방관점에서 보완‧발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