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충남도, 겨울철 대비 적설취약 건축물 안전점검겨울철 대비 적설취약 건축물 106곳 대상 안전점검 실시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는 오는 13일부터 겨울철 대비 적설취약 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점검은 시군, 민간전문가 등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실시하며 대상은 공업화박판강구조(PEB: Pre-Engineered Metal Building System), 아치판넬구조 건축물 등 106곳이다.

공업화박판강구조 공법은 공장에서 부재를 사전에 제작해 시공하는 공법으로 내부에 기둥을 세울 필요가 없어 넓은 공간이 필요한 건물을 지을 때 흔히 쓰인다.

최적화된 설계로 부재 사용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폭설로 인한 과다 적설하중 발생 시 엎어지거나 넘어질 수 있어 구조안전에 대한 정기적인 확인·점검이 중요하다.

이 공법과 관련된 대표적인 사고로는 2014년 경주 마우나 오션리조트 체육관 붕괴가 있다.

점검반은 국토안전관리원 건축물 정기점검 매뉴얼 및 안전점검표에 따라 건축물 주요구조부의 균열, 기울기, 부재변형 등 구조안전 부분에 대해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현장 시정 조치하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경우에는 시정요구 및 완료시까지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이번 안전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재난·재해에 취약한 건축물에 대해서는 사전점검을 실시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강화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