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새나래로타리클럽 ‘취약계층 아동 위해 컴퓨터’ 기탁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새나래로타리클럽에서 논산시청을 방문해 드림스타트 취약계층 아동에게 전달해달라는 뜻을 전하며 컴퓨터를 기부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는 새나래로타리클럽 임원진이 지난 8일 논산시청에 방문해 드림스타트 취약계층 아동에게 전달해달라는 뜻을 전하며 700만원 상당의 컴퓨터 10대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전순자 회장은 “취약계층 아이들이 씩씩하게 성장하며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응원하기 위해 회원 모두가 뜻을 모았다.”며 기탁 배경을 밝혔다.

시는 기탁받은 컴퓨터를 취약계층 아동 가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여성회원으로만 이뤄져 있는 새나래로타리클럽은 지난 2018년에 창단(초대 회장 이연옥)했으며 현재 28명의 회원들이 활동 중이다.

창단 첫해에는 나눔장터 수익금을 기탁한 바 있으며 2019년에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후원물품을 논산계룡교육지원청에 기부하기도 했다.

2020년에는 ‘사랑의 복날’을 기획해 삼계탕 300그릇을 나눴으며 전자피아노·리프트·쌀·TV·어르신용 유모차 등을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꾸준히 후원 중이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한 따뜻한 마음과 정성에 깊게 감사드린다”며 “지역의 미래라 할 수 있는 아이들이 꿈과 희망 속에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