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2023년 시무식 ‘희망찬 새해 다짐’ 함께해백성현 시장 “뜨거운 열정으로 세계를 담고, 세계를 품는 논산으로 거듭나자”

[논산=종합팩트] 김백수 기자 = 국민체육센터에서 ‘2023년 계묘년 시무식 행사’를 갖고 희망찬 새해 다짐을 함께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종합팩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가 2일 오전 국민체육센터에서 ‘2023년 계묘년 시무식 행사’를 갖고 희망찬 새해 다짐을 함께 나눴다고 밝혔다.

백성현 시장을 비롯해 700여 직원이 함께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 행사는 개식 의례와 신년사 떡 케이크 절단식, 시립합창단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신년사를 전한 백 시장은 “2023년 새해 지역이 지닌 가치와 여러분이 가진 열정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중심을 흔들어 세계를 담고 품는 논산으로 거듭나자.”는 웅대한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논산에 닥친 소멸의 위기를 극복하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시기”라며 “공직자를 비롯한 모든 시민사회 구성원은 물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있는 군과 교육 그리고 기업 관계자들이 힘을 모아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이며 2023년은 부흥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공직사회 구성원 모두가 달라진 마음가짐으로 시민의 삶 속으로 먼저 헤엄쳐 들어가는 적극적인 소통 행정에 임해달라.”는 당부도 함께 덧붙였다.

이어 백 시장과 직급별 직원대표들이 나서 희망의 떡 케이크를 자르며 공직사회 내 화합의 의미를 다졌으며 시립합창단은 조화로운 목소리로 울림 있는 공연을 선보이며 계묘년 한해의 힘찬 출발을 알렸다.

한편 이날 1월1일자로 새롭게 논산시부시장직에 앉게 된 김태우 부시장의 취임행사도 열렸다.

김 부시장은 “논산시민을 사랑하고 시민의 대표인 백성현 논산시장님을 존경하고 시민행복을 위해 힘쓰는 모든 공직자분들을 존중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시무식 자리에 모인 공직자들은 뜨거운 박수로 환대의 뜻을 표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