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탑정호 관광개발 사업 현장 시찰 나선 백성현 시장4일 오후 탑정호 출렁다리, 산노리 문화예술촌, 대동누리 군자마당 등 찾아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백성현 시장과 시 관계자들이 탑정호 출렁다리, 산노리 문화 예술촌, 대동누리 군자마당 등 탑정호 인근의 중점 개발 사업지를 현장 답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는 백성현 시장이 4일 오후 핵심 관광사업 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백 시장과 시 관계자들은 이날 탑정호 출렁다리, 산노리 문화 예술촌, 대동누리 군자마당 등 탑정호 인근의 중점 개발 사업지를 두루 살피며 관광 활성화 전략을 모색했다.

관련 현황을 청취한 백 시장은 “올해부터 탑정호 출렁다리를 무료로 건널 수 있게 돼 이전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탑정호로 모여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방문한 시민들이 탑정호에서 행복한 추억을 쌓고 동시에 안전한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시는 탑정호를 체험과 체류형 프로그램이 가득한 중부권 관광의 중심으로 만들고자 힘쓰는 중이다.

이에 백 시장을 필두로 관계 부처와의 긴밀한 논의를 이어가며 개발 관련 규제 해제와 새로운 인프라 발굴·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