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품목별 농업인연구회’ 코로나19 딛고 다시 지혜 모은다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지난 품목별 농업인연구회 운영 모습이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시 농업기술센터의 ‘품목별 농업인연구회’가 3년 만에 대면으로 다시 모인다고 18일 밝혔다.

22개 작목에 24개의 연구회로 조직돼 있는 품목별 농업인연구회는 지난 3년간 코로나19 확산방지 차원에서 비대면으로 운영을 이어왔다.

논산시농업기술센터는 지역 농산물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고 있는 품목별 농업인연구회 운영을 일상회복형 방역에 따른 조치로 대면 형태로 전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회원들의 건강상 안전을 위해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하며 양질의 연구와 토론을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주경야독’을 실천 중인 품목별 농업인연구회는 △현장 애로사항 해소 △농업정보 공유 △교육 및 사례발표를 이어가며 농가별 신기술 습득과 비용 절감에 기여, 지역사회 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석영환 회장은 “논산의 미래 비전에 부합하는 영농 연구를 통해 농촌혁신을 추구하고자 한다”며 “대면으로 다시 만나게 된 만큼 연구의 내실과 성과를 한층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