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 ‘고향사랑기부제’ 동참30일 논산시로 ‘연간 기부 한도액’ 500만원 기탁 ‘논산사랑 실천’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건양대학교의 설립자 겸 명예총장이자 건양의료재단 김안과병원의 이사장인 명곡 김희수 박사가 고향 논산에 ‘고향사랑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는 건양대학교의 설립자 겸 명예총장이자 건양의료재단 김안과병원의 이사장인 명곡 김희수 박사가 지난 30일 고향 논산에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고향사랑기부제 연간 기부 최고액(한도액)인 500만원을 기부하며 “내 고향 논산의 번영과  시민행복에  뜻을 보태고자  고향사랑기부제에  동참하게 됐다.”는 배경을 밝혔다.

1928년 논산시 양촌면에서 태어난 김 총장은 공주고, 세브란스 의과대(現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1962년 서울 영등포에 ‘김안과’를 개원했다.

이후 뛰어난 인술과 열정을 바탕으로 동아시아 최대규모의 안과전문병원인 김안과병원으로 성장시켰다.

1979년에는 고향 논산 내에 있는 폐교 위기 중학교를 인수, 건양중·고등학교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교육자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1991년 논산에 건양대학교를 세웠으며 2000년에는 대전 관저동에 건양대학교병원을 개원했고 아울러 2012년에는 건양사이버대학교 개교에 앞장서는 등 미래인재 발굴·육성에 이바지해오고 있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에 관한 논산 출신 출향인사들의 참여가 활발히 이어져 지난 1월4일에는 ㈜강원엔티에스 전창열 대표이사가 고향사랑의 정성을 담은 500만원을 기부했다.

전 대표는 산업용 보일러 분야에서 40년 넘게 쌓은 전문성을 무기로 ㈜강원엔티에스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제59회 무역의 날 30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회사 경영에 주력하는 동시에 남다른 고향사랑을 발휘, 2015년부터 4년간 재경논산시향우회장 직을 역임하며 장학사업을 비롯한 각종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고향사랑기부제는 지방재정의 확충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뤄내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고자 마련된 제도이며 논산시는 제도의 취지와 방법, 혜택 등에 관한 내용을 적극 홍보·안내하며 안정적인 제도 정착과 기부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