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
건양대병원, ‘다학제 암 통합진료’ 700례 달성암 관련 의료진 모여 계획 수립, 효과 극대화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암센터 3층에서 다학제 암 통합진료 700례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제공=건양대병원)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건양대병원(의료원장 배장호)은 암센터가 협의 진료를 통한 ‘다학제 암 통합진료 시스템’을 선보여 환자와 가족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28일 오후 1시 암센터 3층에서 다학제 암 통합진료 700례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2017년 4월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한 이래 달성한 성과다.

암 다학제 통합진료란 환자의 질환 및 관련 질환에 따라 3~9인으로 구성된 전문의가 한자리에 모여 정확한 진단을 내리고 수술,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 등 최적의 환자 맞춤형 치료법을 선택하는 진료 방식이다.

환자에 대해 의료진 1명이 진단부터 치료까지 담당하는 기존 진료방식이 아닌 환자 중심으로 개별 특성에 맞게 관련 진료과가 함께 모여 최상의 치료가 무엇인지 논의하고 이를 환자와 보호자에게 직접 설명하는 것이다.

건양대병원 암센터는 위암, 대장암, 유방암, 폐암 등 14개 암 질환별 진료팀과 종양전문간호사가 다학제 코디네이터로 팀을 이뤄 환자가 최적의 치료전략을 세우고 논의하는 다학제 통합진료시스템을 시행해왔다.

매년 100여건의 다학제 진료가 이뤄졌는데 지난 2022년 한해 동안에는 폐암 86건, 위암 81건, 대장암 69건을 비롯해 총 304건의 암 다학제 진료 실적을 거뒀으며 5대 암종 외에도 췌장·담도암, 두경부암, 비뇨암, 피부암 등 타 암종에서도 다양하게 시행했다.

건양대병원 김선문 암센터 원장은 “암 다학제 통합진료는 치료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이해하는 과정을 통해 의료진을 신뢰하게 되고 치료 결과에 대해서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일 미칠 수 있다”라며 “향후 다양한 분야로 통합진료를 확대해 보다 많은 환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