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충남도, ‘엠폭스’ 첫 확진자 발생해외 여행 없어 국내 발생 추정...도, 심층역학조사 진행 중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 내에서 처음으로 ‘엠폭스(MPox)’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도는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 대응 체계를 가동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이날 도에 따르면 도내 첫 엠폭스 확진자는 지난달 24일 이후 림프절병증, 발진,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자 28일 타 지역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이 병원은 환자 검체를 채취, 해당 지역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냈으며 연구원은 29일 엠폭스 양성 판정을 내렸다.

현재 이 확진자는 진단검사를 받은 병원 격리병상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도는 이 확진자가 증상 발현 3주 이내 해외 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없어 국내 전파에 의한 발생으로 추정하고 있다.

엠폭스 첫 확진자 발생에 따라 도는 역학조사반을 구성, 심층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지역사회 확산에 대비해 5개 전담병상과 12명 분의 치료제를 확보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도 지난해 7월부터 검사능력 평가 이수, 검사 장비 및 시약 구비 등 진단체계를 확립, 지난달 28일부터 비상 진단 체계를 가동 중이다.

엠폭스는 제2급감염병으로 발열, 얼굴·입·손·발·항문·생식기 부위 발진, 오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 감염병은 코로나19와 달리 피부나 성 접촉 등 밀접 접촉을 통해 전파되고 일상적인 접촉을 통해 발생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엠폭스는 환자 대부분이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데다 도가 진단, 치료 등 대응 체계를 갖추고 있어 충분히 관리할 수 있는 만큼 지나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엠폭스 발생 국가를 방문했거나 의심환자 밀접접촉(피부·성 접촉) 등의 위험 요인이 있는 경우 발진 등 엠폭스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나 관할 보건소로 신고하고 모르는 사람과의 밀접접촉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