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가축분뇨 퇴비 중금속 분석시스템 구축 ‘현미경 영농 지향’더욱 촘촘해진 중금속 분석시스템...11월부터 ‘무료’로 분석 의뢰 가능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가축분뇨 퇴비 중금속 분석시스템’을 구축하고 연중 무료로 가축분뇨분석실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안전하고 과학적인 농산물 생산 환경을 만들기 위해 ‘가축분뇨 퇴비 중금속 분석시스템’을 구축하고 연중 무료로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농촌진흥청의 ‘탄소중립 가축분뇨 분석 기반 확대 공모사업’을 통해 확보한 국비 2억원을 바탕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분석시스템을 갖춘 상황이다.

새 시스템에는 기존 분석항목이었던 부숙도·함수율에 더해 중금속(구리·아연)과 염분 항목이 추가된바 더욱 세밀한 분석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논산시시농업기술센터는 안전한 농산물 생산환경 조성 및 토양오염 예방을 위해 해당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정밀한 분석에 나서는 동시에 ‘시비 처방서’를 의뢰 농가에 발부해 비료 살포를 지원할 계획이다.

검사를 원하는 농가는 말린 퇴비 500g을 시료 봉투에 담아 시 농업기술센터 가축분뇨분석실로 직접 방문하면 된다.

퇴비 분석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논산시농업기술센터 과학영농팀 041-746-8352, 8355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분석실 관계자는 “시료 접수 후 5일 이내에 결과지를 받을 수 있다. 우편으로도 발송할 예정”이라며 “농가주들이 이 시스템을 적극 활용한다면 건강한 토양, 과학적 농촌사회를 만드는 데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