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마을축제 선진모델 만드는 첫 걸음주민이 주도하는 해월마을 축제 ‘뜻뜻해월’ 대성공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축제기획학교 수료생들이 주축이 된 첫번째 해월마을 축제 ‘뜻뜻해월’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는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인 축제기획학교를 통해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주민 주도형 축제를 기획․추진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1월20일 축제기획학교 수료생들이 주축이 된 첫번째 해월마을 축제 ‘뜻뜻해월’이 성황리에 열렸다.

‘뜻뜻해월’은 24절기 중 가장 추운 대한을 해월마을에서 따뜻한 마음으로 함께 나누자는 취지로 기획된 축제이다.

축제는 ‘꼬치 구워 먹는 불멍 맛집’, ‘텐트 안 보드게임’, ‘초콜릿 만들기 체험’, ‘ESG 놀이터’, ‘스탬프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이었다.

축제를 준비한 해월마을 주민들은 "축제를 통해 주민들 간의 소통과 화합이 더욱 강화됐다.

전날부터 비가 내려 걱정이 많았지만 서로를 응원하고 격려하며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 기쁘다. 자신감을 얻은 우리는 다음 축제도 잘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주체가 되는 주민들이 자신이 사는 마을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축제를 성공으로 이끌었다”라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해월마을 축제에 참여하고 주민 주도 마을 축제의 선진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주민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준비되는 해월마을의 두번째 축제는 올 3월 새로운 콘셉트와 프로그램으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