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논산
충남 논산시, 동물보호센터 “유실·유기동물 24시간 365일 구조·포획 팔 걷어붙였다”‘될 때까지 구한다’공휴일은 물론 야간전담 ‘365일 24시간 동물구조포획단’ 운영...유실·유기동물의 수호천사! 논산시 동물보호센터 구조포획·사양관리팀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유실·유기동물 구조를 전담하는‘365일 24시간 동물구조포획단’들의 활동 모습이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유실·유기동물의 구조·포획 업무강도가 높고 위험할 때도 많지만 한 생명을 구조할 수 있다는 뿌듯함과 구조 이후에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 거라는 믿음과 희망 하나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충남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동물보호센터에 현재 유실·유기동물의 구조포획을 위해 5명의 구조·포획·사양관리사와 2명의 야간 구조·포획사가 근무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매일 100여 마리가 넘는 보호 동물들의 사양 관리를 하면서 유실·유기동물 구조 신고가 들어올 때마다 출동하는 5명의 사양관리사의 표정엔 힘듦보단 뿌듯함이 엿보였다.

지난 2022년 2월 문을 연 논산시동물보호센터는 50마리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현재 106마리가 지내고 있고 대부분 개와 고양이로 2024년 올해만 121마리의 동물을 구조했다.

이에 논산시동물보호센터는 공휴일과 야간에도 유실·유기동물 구조를 전담하는‘365일 24시간 동물구조포획단’을 꾸려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유실·유기동물을 구조하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5명의 구조·포획·사양관리사와 2명의 야간 구조·포획사는 명절 연휴에도 예외 없고 오히려 휴가철이나 연휴에 구조를 요청하는 민원이 가장 많이 들어와 구조·포획은 물론 보호 중인 동물에게 식사를 챙겨줘야 하고 아픈 동물들은 따로 약도 챙겨줘야 하니 365일 돌아가며 순환근무를 해야 한다.

논산시 관계자는“반려동물 천만 시대에 진입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버려지는 유기동물 의 수는 매년 늘고 있다”며 “‘반려’와‘유기’가 너무 쉽게 결정되고 있다. 유기동물 입양이 새로운 반려동물 돌봄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365일 24시간 동물구조포획단’과 함께 논산시 동물보호센터가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