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베트남 대사 첫 출장지는? ‘농식품 수출 중심지 논산시’신임 베트남 대사 첫 출장지로, 대한민국 농식품 수출 중심지 논산 선택...민선8기 백성현호 농식품 1040억 수출 협약 달성에 따른 효과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부호(Vu Ho)’ 베트남 대사가 농식품 수출의 중심지인 논산을 첫 출장지로 선택하고 방문활동으로 백성현 시장과 함께 수출업체인 ‘놀뫼인삼’과 스마트 선진 농업기술을 자랑하는 ‘팜팜’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논산시에  ‘부호(Vu Ho)’ 신임 베트남 대사가  방문했다.

시는 ‘부호(Vu Ho)’대사가 지난 3월 베트남 대사로 부임했고 농식품 수출의 중심지인 논산을 첫 출장지로 선택했다고 2일 밝혔다.

‘부호(Vu Ho)’대사는 32년 전 한국·베트남의 수교 초석을 닦은 ‘부콴(Vu Khoan 1937~2023년)’ 전 베트남 부총리의 아들로 한국과 남다른 인연이 있다.

백성현 시장은 민선8기 들어 지난해 베트남과 2200만불 수출협약 체결, 놀뫼 인삼 수출 600만불 체결은 물론 베트남에 논산통상사무소까지 개설하는 등 베트남 시장 공략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이에  신임 베트남 대사는  논산시를  중요한 파트너로 인식하고  첫 출장지로 논산시를 택했다.

베트남 대사는 백성현 시장과 함께 수출업체인 ‘놀뫼인삼’과 스마트 선진 농업기술을 자랑하는 ‘팜팜’을 들렀다.

놀뫼인삼을 방문한 ‘부호’대사는 논산의 인삼이 베트남에 이렇게 많이 수출된‘비결’을 물었고 박범진 놀뫼인삼 대표는 “가짜 인삼이 베트남에도 많이 유통되고 있는데 논산 놀뫼인삼은 글로벌GAP, 재팬GAP, 아시아GAP를 모두 획득한 대한민국 유일의 인삼으로 논산시가 좋은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협력해 준 덕분”이라고 답했다.

이어 논산시 첨단 영농 현장인 스마트팜을 방문한 ‘부호’대사는 재배기간이 대폭 단축되는 과학 영농에 놀라움을 표했고 양광식 팜팜 대표는 “현재 일본, 싱가폴 등에 토마토를 수출하고 있는데 이번 베트남 대사님의 방문을 계기로 대베트남 수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논산시 농산업 현장을 둘러 본 ‘부호’ 베트남 대사는 “재임하는 동안 논산시가 수출뿐 아니라 베트남 도시와의 자매결연 추진 등 논산시와 베트남이 더욱 깊은 인연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며 향후 베트남 총리의 한국 방문 시 논산시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살펴보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백성현 시장은 “대한민국 농식품 수출의 중심지인 논산을 첫 방문지로 찾아주신 것이 깊이 감사드리고 베트남과 논산시의 수출 협력 파트너 관계가 강화될 수 있도록 마음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