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계룡
충남 계룡시, 하절기 집중호우 대비 도로시설물 정비 나서급경사면 정비 및 집수정 용량 증설 나서, 사고 예방 최선 다할 것

[계룡=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계룡시는 집중호우를 대비해 도로 구역 내 사면 등 붕괴위험지역에 대한 사전 정비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정비사업은 안전한 지역기반을 마련함과 동시에 이를 통해 자연재해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계룡시는 지난해 여름 집중호우로 인해 금암동 일원에 옹벽 구간 상단 사면과 천마산 등산로 입구의 토사와 암석 등이 유출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시는 재발 방지를 위해 사업비 1억원을 투입해 토사 유출 사면을 정비하고 노후화로 기능을 상실한 옹벽 위 배수로를 교체했으며 집중호우 시에도 빗물 유입이 원활할 수 있도록 역류 우려 지역의 집수정 용량 증설공사를 실시했다.

아울러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6억원의 사업비를 추가로 확보해 천마산 상단 사면 등에 파손 및 유실된 산마루 측구 등을 일괄 정비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년도 우기 도래 전 급경사면 정비와 위험수목 제거 및 돌망태 쌓기 작업을 통해 도로 안전 위해요소도 사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에 그치지 않고 여름철 폭우 및 홍수로 인한 인명 피해 발생을 방지하고자 교량 및 지하차도 안전 시설물에 대해서도 집중 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응우 시장은 “재난재해 취약지역 및 시설에 대해 수시 확인하고 정비사업을 추진해 시민의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