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소방서, 여름철 재난 대비 비긴급신고 자제 당부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소방서는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신고폭주 상황에 대비해 긴급한 출동이 지연되지 않도록 ‘비긴급 신고’ 자제를 8일 당부했다.

현재 긴급상황은 119, 비긴급상황은 110으로 신고할 수 있는 서비스가 운영되고 있지만 단순  민원신고가  119로 접수되는 사례가  잦아지면서  골든타임 확보에  차질을 빚고 있다.

소방청 119종합상황실 자료에 따르면 신고접수 건수는 장마, 폭우, 태풍 등 국지성 기후변화가 가장 심한 6~9월에 집중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응급환자가 신고하는 경우 119구급대가 구급 출동을 거절할 수 있지만 신고 내용만으로 판단이 어려워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해 확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허위신고 및 비응급환자 신고로 출동할 경우 소방력 공백이 발생하는 등 생명을 다투는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때 이송 지연이 발생 될 수 있다.

비응급환자로 분류되는 경우는 △단순 치통 △단순 감기(38℃ 이상의 고열 또는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 제외) △생체징후가 안정된 단순 열상 및 찰과상 △단순 주취자(강한 자극에서 의식이 회복되지 않는 경우 제외) 등이다.

김경철 소방서장은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신고 건수가 급증하고 있다”며 “긴급환자가 119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긴급상황을 제외한 단순 민원 신고는 110으로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