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허태정 시장,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중요한 상황"대전시. 감염원 미확인 확진자 발생 엄중, 고강도 거리두기 협조 호소...방역수칙 준수 큰 효과, 충남대병원 응급실 관련 접촉자 전원 음성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허태정 시장이 확진자 발생 관련 브리핑에서 시민들에게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대전광역시는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양상이 보다 엄중한 상황으로 전개되면서 허태정 시장이 시민들에게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호소했다고 28일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확진자 발생 관련 브리핑에서 “다단계 방문판매업으로 촉발된 확진자 발생은 감소하고 있지만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확진자들이 발생하고 있어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감염원 미확인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보다 엄중한 양상으로 전개되면서 시민들의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는 판단이다.

허 시장은 “많은 확진자들이 병원, 약국 등을 방문했으나 여기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사례를 보더라도 일상생활에서 방역수칙 준수가 큰 효과를 보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이와 관련해 7월부터는 고위험 시설과 피시(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에 대해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강력하게 단속하고 위반 시 행정처분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타 지역 사례에서도 보듯 다중이 모이는 종교활동과 소모임이 집단감염에 취약한 면이 있어 가능한 한 종교활동을 자제하고 고위험시설에 준하는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확진자 방문으로 지난 27일 밤 시설이 폐쇄된 충남대병원 응급실과 관련해 “시설을 폐쇄 후 방역조치를 완료했으며 해당 시설의 접촉자 38명에 대해서는 전원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