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광역시, 코로나19 특별손실 지원 2차도 신속지급에 돌입1차 2만 2203개 업체, 227억 원 등 전체 대상자의 78% 지급 완료 및 2차 신속지급 9일 문자, 10일 지급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대전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영업손실이 가중된 2만8천여 업체의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난 5일부터 1차 특별손실지원금을 신속 지급했다고 8일 전했다.

이번 1차 신속지원은 집합금지업종 455개 업체에 9억 1000만 원, 영업제한업종 2만 1748개 업체 217억 4800만 원을 지급하여 총 2만 2203개 업체를 대상으로 227억 원을 지급하였다. 이는 전체 대상자 2만 8천여업체의 78%에 해당된다.

대전시는 1차 지급대상 중 계좌오류로 확인이 필요한 164업체를 대상으로 별도의 안내 및 계좌 확인을 통해 2월 8일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시는 2차 지급을 위해 정부의 버팀목자금 추가 제공 자료를 토대로 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9일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10일에 지급할 계획이며 이로써 1~2차 지급을 통해 전체 대상자의 90% 이상에게 신속하게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 1~2차 지급에서 누락된 다수 사업장을 경영하는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이 달 15일부터 26일까지 대전경제통상진흥원 홈페이지(sr.djba.or.kr)를 통한 온라인 또는 방문 신청을 받아 소상공인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확인 절차를 거쳐 지급할 계획이다.

전현민 기자  jhyunmin0912@gmail.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