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국토교통부 주관 ‘2022년 도시재생 예비사업’ 공모 선정화지시장-대교마을 잇는 ‘순환형’도시재생의 밑거름 마련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논산 도시재생 예비사업 구상도 모습이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22년 도시재생 예비사업’공모에 선정되며 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한 도시재생 사업에 추진력을 얻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도시재생 예비사업은 주민참여 확대와 공동체 역량 강화를 목표로 하는 소규모 재생사업으로 예비사업을 거쳐 ‘2022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신청할 수 있다.

선정 지역은 중교천 경계 지점의 야외 공간으로 화지시장 상인들과 대교마을 주민들이 함께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중교천 물 순환형 수변도시 조성사업 및 화지동 일원 도시재생뉴딜사업과 더불어 화지중앙시장과 중교천 그리고 대교마을을 잇는 ‘순환형’도시재생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시는 주민협의체를 결성해 민·관의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고 △주민 실천사업 활동 △주민·상인 협업 프리마켓 △어울림 공간 활성화 방안 △중교천 중심의 화지시장 배후 상권 활성화 방안 등을 모색해왔다.

시는 확보한 4억원의 사업비를 바탕으로 △대교마을 이음 공간 조성 △주민공동체 활동 거점 리모델링 △퍼블릭 업사이클링 및 크라우드 펀딩 △아카이빙 팩토리 △천변 마켓 등 5개 분야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예비사업을 통해 주민·상인들의 지역 활동 참여를 촉진, 도시재생을 위한 인(人)적 인프라를 확고히 다지며 장기적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실현을 위한 밑거름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논산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민·관이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위해 함께 힘을 모은 결실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공동체와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재생 예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더불어 살아가는 도시, 사람중심 도시 논산의 미래를 밝게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