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2021년 살림규모 공시 ‘전체 규모 지난해 대비 1357억 증가’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재정적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시민이 쉽게 시의 살림규모에 대해 파악할 수 있게 돕고자 ‘2021회계연도 결산기준 재정공시 내역’을 28일 시 홈페이지에 공시했다고 밝혔다.

시가 지방재정계획 및 재정공시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공개한 지방재정공시 내역은 재정운용의 일반적 9개 분류 및 59개 세부항목에 대한 ‘공통공시’와 주민의 수혜도 및 관심도가 높은 7개의 ‘특수공시’로 구분돼 있다.

2021년도 논산시 살림을 들여다보면 전체 규모는 지난해 대비 1357억원 증가한 1조3825억원으로 이중 △지방세ㆍ세외수입 등 자체수입은 1364억원 △지방교부세·조정교부금·보조금 등 이전재원은 8260억원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액은 4201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전재원 중 지방교부세와 보조금 등은 지난해 대비 674억원 늘어 세입 규모의 69.8%를 차지했고 이로 인해 자체수입은 54억원 증가했음에도 상대적으로 세입 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감소했다.

또한 2021년 지방채 발행액은 없었으며 주민 1인당 채무액 역시 ‘0원’으로 집계된 것으로 미뤄 시는 건전한 재정운영을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논산시 관계자는 “우리 시는 유사 지자체와 비교했을 때 재정의 규모는 크나 부채는 적어 재정운영 효율성 및 탄력성이 높다”며 “건전한 재정운영과 적극적인 정부예산 확보 활동을 통해 시민이 행복한 논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