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김태흠 지사, 대통령에게 스마트팜 지원 건의충남도, 부여 찾은 윤석열 대통령 만나 “국가 지원·정책화 필요”

[부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태흠 지사가 부여 꿈에영농조합법인에서 진행한 벼 모내기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7일 부여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민선8기 농정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스마트팜 조성 사업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도는 김 지사가 이날 부여 꿈에영농조합법인에서 진행한 벼 모내기 행사에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 스마트팜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도는 청년농 육성을 위해 민선8기 내 스마트팜 단지 668ha를 조성, 3000명의 청년농이 도내에 들어와 연간 5000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있다.

또 서산 AB지구 청년농업인 영농단지, 예산 농생명 그린바이오 클러스터 등 스마트팜 집단화를 추진 중이며 그린바이오 밴처캠퍼스 공모에도 도전장을 낸 상태다.

청년농에게 임대할 농지 확보를 위해서는 고령은퇴 농업인 연금제를 추진 중이며 1000㎡의 농지로  각종 현금성 지원을 받고 있는  현재의 농업 구조 개선을 위한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 지사는 이날 이와 함께 오는 9∼10월 공주·부여에서 개최하는 대백제전을 설명하며 윤 대통령에게 관심과 지원을 요청,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김 지사와 윤 대통령,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정진석 국회의원, 박정현 부여군수 등이 참석한 이날 모내기 행사는 부여군 농업 현황 브리핑, 도정공장 시찰, 가루쌀 모판 만들기 시연, 모내기, 자율주행 이앙기 설명 및 시연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행사가 열린 부여꿈에영농조합법인은 지난해 기준 64농가가 158.3㏊의 농지에서 쌀과 가루쌀, 사료작물, 밀 등 4318t을 생산해 90억여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중 가루쌀은 밀처럼 바로 빻아 가루를 만들 수 있는 쌀로 밀가루 대체에 적합하고 정부의 쌀 가공산업 활성화 대책을 뒷받침할 수 있으며 늦이앙이 가능해 이모작에도 유리하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