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경제
충남도, ‘국방미래센터’ 2030년 충남서 문연다도, ADD·논산시와 ‘국방 미래 첨단 연구시설 조성’ 업무협약...생산 유발 6000억원, 고용창출 1600여명, 방산기업 60여개 유입 전망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김태흠 지사가 도청 상황실에서 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백성현 논산시장과 ‘국방 미래 첨단 연구시설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가 대한민국 미래 최첨단 국방력 강화를 견인하게 될 정부 연구기관 유치에 성공했다.

김태흠 지사가 이종섭 국방부 장관을 만난지 2개월 만에 공식화 한 것으로 도가 추진 중인 국방국가산업단지와 방산혁신클러스터 조성 등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김 지사가 19일 도청 상황실에서 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백성현 논산시장과 ‘국방 미래 첨단 연구시설(가칭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식에는 신범철 국방부 차관도 참석,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 도내 건립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 의지를 드러냈다.

이번 협약은 ADD 산하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신설과 관련한 각 기관 간 협력을 약속하기 위해 맺었다.

ADD는 내년부터 2030년까지 논산시 일원 39만6000㎡에 2969억원을 투입해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를 건립한다.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에서는 인공지능 무인 체계 운용 실험, 로봇 체계 시험, 켐-바이오(Chem-Bio) 시험, 군용 전지 특수 성능평가 연구 실험, 국방 차세대 에너지 연구 등 국방 미래 첨단기술을 연구·실험한다.

도는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 유치로 도가 추진 중인 국방국가산단·방산혁신클러스터 조성과 국방 인공지능·로봇 등 첨단 기술 신시장 선점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민간 방산 관련 기업 유치와 함께 국방AI센터·한국국방연구원·국방전직교육원 등  국방 관련 기관 유치,  국방클러스터화를 통한  국방 수도 완성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연구원 분석에 따르면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 설립에 따른 생산 효과는 3847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1267억원, 취업 유발 효과는 1605명, 60여개 첨단 앵커 기업이 유치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와 ADD, 논산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연구·시험 시설 구축 △부지 확보 및 조성 △예산 확보 노력 등을 상호 협력한다.

김태흠 지사는 “국방미래기술센터는 방위산업 제품들을 검증하고 실증하는 기관인 만큼 방위산업체 대거 유치까지 기대할 수 있다”라며 “각종 절차 이행과 정부예산 및 부지 확보 등에  행정력을 집중,  계획대로  센터 건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4월24일 이종섭 장관을 만나 방산혁신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육군사관학교 논산 이전과 국방기관 충남 이전·신설 등을 요청했으며 즉석에서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 논산 신설 확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