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경제
충남도, 어린 대하 1000만 마리 최초 공동 방류도 수산자원연구소, 천수만 권역 4개 시·군과 수산자원 조성

[천수만 일원=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최초로 4개 시·군과 함께 천수만 해역에 어린 대하 1000만 마리 방류 행사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청)

[보령=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도수산자원연구소(소장 임민호)는 28일 최초로 4개 시·군과 함께 천수만 해역에 어린 대하 1000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수산자원 조성을 통한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연 이번 행사에는 보령·홍성·서산·태안 등  4개 시·군 어업인과  홍성군수,  도의원,  지역 어린이집 원생 등  약 100여명이 참여했다.

그동안 어린 대하 자원 조성 행사는 지역마다 개별 진행해 왔으나 이번에는 규모를 확대해 도 수산자원연구소와 4개 시·군이 처음으로 공동 방류했다.

이번에 자원 조성한 어린 대하는 평균 크기 1.2㎝ 이상으로 지난 4월 말부터 인공 부화시켜 관리해 왔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방류한 대하가 천수만 연안에 서식하면서 올해 가을쯤 상품 가치가 있는  체중 30g 안팎으로 성장해  지역 어업인  소득 증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이번에 방류한 어린 대하가 잘 생육할 수 있도록 지역 어업인 대상 불법어업 금지 등 보호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어종을 자원 조성해 도내 어업인 소득 증대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2006년부터 보령, 태안 등 천수만 해역에 어린 대하 총 6550만 마리를 방류해 지역 어업인 수산 활동에 기여해 왔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