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경제
충남도, 현대오일뱅크 2조8900억 들여 공장 신설 ‘투자협약’149만9504㎡ 부지에 정유 부산물 기반 석유 화학공장 신설 및 부지 조성...매년 1조5000억 생산효과와 2400억 규모 부가가치, 1000명 고용 창출 기대

[서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양승조 지사가 서산시 대산읍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강달호 대표이사, 맹정호 서산시장과 석유화학 생산 공장 확장 관련 투자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청)

[내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현대오일뱅크가 충남도와 투자협약을 맺고 서산시 대산 첨단화학단지에 2조8900억원을 투자한다.

도는 양승조 지사가 22일 서산시 대산읍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강달호 대표이사, 맹정호 서산시장과 석유화학 생산 공장 확장 관련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협약은 현대오일뱅크가 자회사인 현대케미칼을 통해 현대대죽1산업단지 67만2528㎡(약 20만평) 부지에 2조7000억원을 투입, 정유 부산물 기반 석유 화학공장을 신설하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오일뱅크는 현재 ‘HPC 프로젝트’(Heavy Feed Petrochemical Complex, 에틸렌·프로필렌·폴리머 등 생산)를 진행 중으로 2021년까지 설비투자를 마친다는 계획이며 이를 통해 연간 폴리에틸렌 75만t, 폴리프로필렌 40만t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현대대죽2산업단지 82만6976㎡(약 25만평)에 1900억원을 들여 공유수면 추가 매립, 신규산업단지 부지를 조성하는 내용도 협약서에 담았다.

현대오일뱅크는 향후 에틸렌·프로필렌 유도체, 고부가 윤활기유, 수소 생산 등 미래 에너지산업 선도를 위한 부지 활용안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번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매년 1조5000억원의 생산효과와 2400억원 규모의 부가가치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생산증가에 따라 1000명의 고용이 뒷받침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승조 지사는 “현대오일뱅크의 고도화 비율은 40%로 국내 정유사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산단을 성공적으로 조성해 세계적 대공황을 극복하는 좋은 사례를 제시하고 지역뿐 아니라 국내 석유화학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