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과학·교육
허태정 대전시장, 산내 곤룡골 유해발굴 현장점검산내평화공원을 ‘한국전쟁 교육의 장’으로 제안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산내 곤룡골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한 허태정 대전시장의 모습.(사진 제공 : 대전광역시청)

[대전=충청종합신문] 전현민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13일 오전 산내유족회(회장 전미경), 발굴사업단(단장 박선주)과 함께 산내 곤룡골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해 발굴 상황 등 현장을 점검했다고 전했다.

이번 방문은 산내 곤룡골 유해발굴 사업 현황 점검과 더불어 대전 산내사건 희생자 유족회와 발굴사업단의 애로사항을 듣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에 참석한 대전 산내사건 희생자 유족회 전미경 회장은 △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공원 추진 위원회 설치 △ 유해 발굴 사업에 대한 대전시 지원 △ 과거사 진상 규명 민원접수창구 동까지 확대 운영 등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유족회의 건의사항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며 “산내평화공원을 추모관, 전시관과 휴식 공간을 조화롭게 배치해 전쟁을 겪지 않은 후손들도 언제든지 찾아와 평화의 소중함을 배우며 편안히 쉴 수 있는 한국전쟁 교육의 장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산내 곤룡골은 한국전쟁 초기 보도연맹원과 대전형무소 재소자 등 약 7000명이 6월 28일부터 7월 17일까지 3차례에 걸쳐 희생당했던 장소다. 산내평화공원 조성 사업은 한국전쟁 전후로 희생당한 민간인들을 위한 위령시설을 조성하는 것으로 2015년 행정안전부 전국 공모사업에 선정을 통해 본격 추진됐으며 전액 국비 지원으로 낭월동 12-2번지 일원에 11만㎡ 규모의 공원과, 교육, 추모, 전시 공간 등이 들어선다.

전현민 기자  jhyunmin0912@gmail.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