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부여
충남 부여군, K-water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사후관리’ 협약 체결2023년부터 10년간 수도관리 기술컨설팅 등으로 누수 예방

[부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왼쪽부터 K-water 윤재찬 금강유역본부장과 부여군 소명수 부군수가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부여군청)

[부여=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K-water(사장 박재현)와 지난 23일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성과유지를 위한 기술지원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군은 K-water와 함께 2017년부터 올해까지 유수율이 저조한 부여읍, 규암면, 석성면, 초촌면에서 상수관망 현대화사업을 추진해왔다.

국비·도비 204억원을 비롯한 총사업비 269억원이 투입된 사업으로 5년간 노후 수도관 교체, 누수 탐지와 복구, 유량 감시체계 구축 등을 통해 50.5%이던 유수율을 87.0%까지 대폭 끌어올렸다.

이는 매년 184만㎥의 누수와 47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번 협약의 목적은 어렵게 끌어올린 유수율을 사업 종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현대화사업의 성과를 유지하는 것이다.

정수장에서 생산된 수돗물이 최종 목적지인 각 가정까지 도달하는 비율인 유수율 관리의 중요성에 뜻을 같이했다.

지속적으로 누수를 탐지·복구하고 관망을 정비하지 않으면 유수율이 빠르게 원상복구 되는데 다시 올리기 위해선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2017년부터 국비지원을 통해 전국적으로 시작된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가운데 사업 종료 이후에도 사후관리 협약을 체결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협약 체결 이후 K-water는 2023년부터 10년간 유수율 관리 기술 컨설팅을 부여군에 제공하고 상수도 설비 점검을 지원할 예정이다.

군은 현대화사업 종료 이후에도 수돗물 누수를 최소화하고 비용을 절감해 상수도 요금 인상 요인을 억제한다는 방침이다.

부여군 관계자는 “수돗물은 누수를 잡은 이후 관리가 더 중요하다”며 “K-water는 상수도 관리 전문 기업으로서 축적된 운영경험과 기술을 활용해 앞으로도 물 부족으로 인한 주민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수돗물 누수량은 2020년 기준 전국 6억9000만㎥로 보령댐 저수량의 약 5.9배이고 누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연간 약 6700억원에 이르며 2020년 기준 군 단위 평균 유수율은 68.1%라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