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논산
충남 논산시, 강경고을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 ‘뜻깊은 마무리’강경골아트공방팀, 어르신 공경 담은 특별한 지팡이 ‘청려장(靑藜杖)’ 100개 기탁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고품(古品)의 가치와 멋을 알리고자 참여한 ‘강경골아트공방팀’이 사업 기간 중 손수 제작한 청려장을 논산시에 기탁하고 있다. (사진제공=논산시청)

[논산=충청종합신문] 김백수 기자 = 충남 논산시는 주민주도형 도시재생을 활성화하고 강경읍 지역사회에 대한 주민 관심과 참여를 높이고자 추진된 ‘강경고을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의 참여팀이 시에 뜻깊은 선물을 전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에 이뤄진 주민공모사업에 고품(古品)의 가치와 멋을 알리고자 참여한 ‘강경골아트공방팀’(대표 이호정)은 사업 기간 중 손수 제작한 청려장 100개를 논산시로 기탁했다.

‘청려장(靑藜杖)’은 통일신라 당대에 왕이 장수 노인에게 직접 하사한 지팡이로 장수와 건강을 상징해  1년생 야생초인  명아줄 줄기와  뿌리로 만들어져  가볍고 견고한 것이  특징이다.

강경골아트공방팀은 지난 26일 시청을 찾아 “지역사회에 효 사상이 널리 퍼지고 어르신 공경 문화가 확산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청려장 제작 기술을 익히고 직접 디자인도 했다”며 “어르신들이 소외되지 않고 지니고 계신 다양한 경험과 지혜를 젊은이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사회 분위기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마해 청려장을 지역 대표 공예품으로 만들어 강경고을 마을관리협동조합의 수익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청려장에서 오랜 기간 공들인 땀과 정성이 고스란히 느껴진다”며 “지역사회에 기탁하기로 결정한 주민들의 마음에 진심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청려장을 필요로 하시는 어르신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경고을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은 강경골아트공방팀을 비롯해 △보물을찾아서 △강경공예가 △힐링정원 △포구향기 △강경시네마 등 여섯 개 팀이 함께해 각양각색의 주민참여 활동을 펼쳤으며 지난해말 성과공유의 자리를 가지며 사업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김백수 기자  bsk729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